GIST 학생팀, ‘NET 챌린지 캠프 2020’ 과기부 장관상 수상
상태바
GIST 학생팀, ‘NET 챌린지 캠프 2020’ 과기부 장관상 수상
  • 첨단넷
  • 승인 2020.12.28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IST ‘모여봐요 구름교실’팀, ‘NET 챌린지 캠프 2020’ 대상 수상.
GIST ‘모여봐요 구름교실’팀, ‘NET 챌린지 캠프 2020’ 대상 수상.

광주과학기술원(GIST·총장 김기선)은 전기전자컴퓨터전공 학부생 6명(지도교수 김종원)이 ‘NET 챌린지 캠프 2020’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네트워크 응용 분야의 혁신적인 아이디어 개발 및 상용화를 지원하는 행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정보화진흥원 및 미래네트워크 선도 시험망(KOREN) 연구협력포럼이 주관했다.

지난 5월 네트워크 응용분야의 상용화가 가능한 ICT 신기술 및 서비스 관련 아이디어를 공모해 학생 15개팀, 기업 4개팀을 선발해 약 5개월에 걸쳐 아이디어 구현 과정과 결과를 최종 평가하는 방식으로 치러졌다.

GIST 전기전자컴퓨터전공 4학년에 재학중인 이창하(팀장), 김태완, 박종훈 학생과 3학년에 재학 중인 김정윤, 전수아, 최유라 학생은 ‘모여봐요 구름교실’ 팀을 결성하고 김종원 교수(AI대학원장)의 지도를 받았다.

‘모여봐요 구름교실’ 팀원들은 지난해 대회에 참가한 경험이 있는 학생들로부터 경험을 전해 듣고, 올해 1학기에 개설된 김종원 교수의 ‘컴퓨터 시스템 이론 및 실험’ 과목을 수강하며 아이디어를 구상했다. 이후 김 교수의 네트워크 컴퓨팅 시스템 연구실에서 지도를 받으며 아이디어를 구체화했다.

KOREN 네트워크를 이용한 클라우딩 컴퓨팅 기술을 활용, ‘현장감 있는 비대면 인터렉션을 지원하는 아바타 기반 온라인 교실 플랫폼’을 구현했다. 아이디어는 직접적인 웹캠 이용의 필요성을 없애 사생활 침해를 차단함과 동시에 교사가 학생들의 상태를 아바타를 통해 파악하면서 교사와 학생 간 능동적인 상호작용이 가능하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플랫폼에선 학생의 웹캠 영상을 컴퓨터 비전 인공지능(AI) 모델이 분석해 서버로 전송하면 서버에서 사용자 간 정보를 동기화하고 가상 강의실을 구성한다. 학생과 교사가 볼 수 있는 클라이언트에서 그래픽사용자환경(GUI)형식으로 디스플레이해 온라인에서의 장점을 활용하면서도 오프라인 수업에서의 상호작용을 꾀할 수 있다.

팀장인 이창하 학생은 “‘사생활 침해문제’, ‘수업 흐름 파악의 어려움’등 많은 온라인 강의 플랫폼에 드러나는 문제에 솔루션을 제시했다”면서 “향후 이 솔루션은 현 코로나 시대는 물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서도 온라인 비대면 강의의 새로운 표준이 될 것이다”고 소감을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