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ST, ‘AI&IoT 해커톤’ 온라인 개최…전남대 어깨동무팀 ‘대상’
상태바
GIST, ‘AI&IoT 해커톤’ 온라인 개최…전남대 어깨동무팀 ‘대상’
  • 첨단넷
  • 승인 2020.12.22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IST가 개최한 ‘AI&IoT 해커톤’ 최종 평가 모습.
GIST가 개최한 ‘AI&IoT 해커톤’ 최종 평가 모습.

광주과학기술원(GIST·총장 김기선)은 14~19일 6일간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한 일반인 창업 프로그램 행사인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 해커톤’을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GIST 창업진흥센터가 주최하고 오픈랩, 광주대 창업지원단이 공동 주관한 이번 행사는 해커톤 방식으로 진행됐다. △대상은 전남대 어깨동무팀(시각장애인을 위한 영상인식 제공 서비스 ‘앱-가라사니’) △최우수상은 한성대 삼김텍팀(골목길 교차로 지킴이 제작) △우수상은 조선대 휘뚜루마뚜루팀(스마트 멧돼지 탐지기)이 수상했다.

대상 수상팀에는 GIST 과학기술응용연구단장상과 상금 100만원을, 최우수상과 우수상에는 GIST 창업진흥센터장상과 상금 50만원, 30만원을 각각 수여했다.

대상을 수여한 어깨동무팀의 ‘시각장애인을 위한 영상인식 제공 서비스(앱-가라사니)’”는 영상인식을 통해 상품명을 제공하고, 음성인식으로 제품 위치를 안내하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관한 내용으로 진행됐다. 기존의 유사 애플리케이션과 차별성을 두어 앱을 통해 사용자들에게 상품 선택권을 제공하고 타인의 도움을 받지 않아도 사용 가능하며, 영상이 서버로 전송되지 않아 개인정보 보호가 가능한 아이디어를 발표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조병관 창업진흥센터장은 “이번 행사는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창업아이디어를 단기간에 도출하여 시제품 제작을 통해 아이디어를 검증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되었다”면서 “AI 분야를 지속적으로 육성하고 최근 열린 메이커톤 대회와 이번 해커톤 대회 입상팀의 우수한 창업 아이템을 지속적으로 관리해 스타트업으로 연계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회는 전국 13개 신청팀을 대상으로 사전 아이디어 노트를 접수해 최종 9개팀의 총 39명을 선발했다. 지난 5일 줌(ZOOM)을 활용한 온라인 사전 설명회와 장비활용교육(3D 프린터), 아이디어를 구현할 소프트웨어 코딩 멘토링, 재료선정 멘토링 및 하드웨어 멘토링 등 각 분야 전문가의 멘토링을 지원함으로써 참가자들의 역량과 아이디어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도록 했다.

GIST 창업진흥센터는 최근 ‘2020 창업우수대학’ 평가에서 창업성과 부문 우수상을 받았다. AI 분야를 비롯 지역 특화 활성화를 위한 스타트업을 적극 지원하고 일자리 창출과 지역산업 발전을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