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관람석' 제조기업 엔시팅, 벤처창업 진흥 국무총리 표창 수상
상태바
'스마트 관람석' 제조기업 엔시팅, 벤처창업 진흥 국무총리 표창 수상
  • 첨단넷
  • 승인 2020.12.17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직 엔시팅 대표.
김종직 엔시팅 대표.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 스마트 관람석 제조기업 엔시팅(대표 김종직)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하는 ‘2020 벤처창업 진흥 유공 포상’에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엔시팅은 2017년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박광진) 스마트창작터 프로그램 지원으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제어할 수 있는 이동수납식 관람석’ 아이템으로 창업했다.

스마트 관람석은 기존 수납식 관람석에 ICT기술을 융합해 체육·문화 시설의 창의적 공간 활용이 가능한 제품이다. △수납을 통한 공간 절약 △충전용 배터리를 활용한 전동 시스템 △각종 센서와 앱을 통한 원격 이동 및 제어 등의 기능을 갖추고 있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바이애슬론, 크로스컨트리 경기장,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기장 관람석 등을 납품했다.

창업 3년만에 기술특허 10건과 디자인 등록 4건 등 등 우수 기술력을 인정받았으며 지난해 수출 150만 달러를 포함 연매출 35억원을 달성했다. 카타르, 말레이시아를 비롯 동남아 6개국과 인도, 러시아 등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고 있다. 오는 2024년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경영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김종직 대표는 “50대 퇴직 이후, 제2의 삶을 도전하는 과정에서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등 창업기관의 지원이 큰 힘이 됐다”며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로 문화생활과 멀어지는 우리의 삶에, 자유자재로 제어가 가능한 스마트 관람석이 대안을 제시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