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훈 전남대 교수팀, 동아시아 폭염 가뭄 동시발생 급증 현상 규명
상태바
정지훈 전남대 교수팀, 동아시아 폭염 가뭄 동시발생 급증 현상 규명
  • 첨단넷
  • 승인 2020.11.29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지훈 전남대 교수.
정지훈 전남대 교수.

전남대(총장 정병석)는 정지훈 지구환경과학부 교수(기상청-전남대 가뭄특이기상연구센터터장)팀이 최근 동아시아 지역에서 폭염과 가뭄의 동시발생이 급증한 현상을 규명했다고 29일 밝혔다.

정 교수팀은 광주과학기술원(GIST)·미국 유타주립대·일본 도쿄대·스웨덴 예테보리대·중국 베이징대 등의 국제연구팀과 함께 나무 나이테 자료를 이용해 동아시아 내륙에서 토양수분과 폭염발생 빈도를 복원한 결과, 최근 이 지역 여름기후가 전례 없는 수준으로 뜨겁고 건조하게 급변하고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는 지구온난화로 지표면의 수분증발이 늘어나면서 토양 속 수분이 지속적으로 감소하며 나타나는 현상이다. 토양 수분의 결핍은 폭염발생시 대기를 더욱 뜨겁게 달구고, 고기압마저 유도해 폭염의 강도를 증폭시킨다. 이 상황이 다시 토양을 더욱 더 건조하게 하는 ‘양(+)의 기후 되먹임 작용’이 작동한 것으로 연구팀은 분석했다. ‘기후 되먹임’이란 기후변화 과정에서 나타나는 상호작용을 말한다. 원래의 과정을 증폭시키는 것을 ‘양(+)의 되먹임’, 감소시키는 것을 ‘음(-)의 되먹임’이라고 한다.

연구팀은 이러한 기후변화는 과거 260년을 대상으로 한 분석기간 동안 전례가 없는 강력하고 돌발적인 수준이며 동아시아에서 돌이킬 수 없는 기후변화가 이미 시작됐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정지훈 교수는 “급격한 기후변화는 반 건조지역인 몽골지역과 중국 북부지역에서 강하게 나타나지만, 우리나라도 결코 안전하지 않다”면서 “실제 2016년 8월 거의 3주에 걸쳐 한반도를 숨 막히게 했던 폭염 현상은 동아시아 내륙의 폭염-가뭄의 영향이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