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와 바이올리니스트 협업 연주…기술·인간 공존 공연
상태바
AI와 바이올리니스트 협업 연주…기술·인간 공존 공연
  • 첨단넷
  • 승인 2020.11.20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와 바이올리니스트 협업 연주…기술·인간 공존 공연 선봬
AI와 바이올리니스트 협업 연주…기술·인간 공존 공연 선봬

광주과학기술원(GIST·총장 김기선)은 안창욱 인공지능(AI)대학원 교수가 AI 작곡가를 활용, 기술과 인간이 공존하는 새로운 공연을 선보였다고 20일 밝혔다.

안 교수는 최근 열린 ‘제2회 대한민국 AI 클러스터 포럼’ 개막식에서 지난 2016년 국내 최초로 개발한 AI 작곡가 ‘이봄(EVOM)’이 즉석 작곡한 곡을 자동연주 피아노와 박지혜 바이올리니스트가 협업으로 연주하는 공연을 개최했다.

이봄은 여러 전시장에서 참가자 얼굴을 인식해 개인 맞춤형 음원을 즉석 작곡하고 공간 분위기에 맞춰 음악을 선보여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안 교수는 “이봄은 나만의 작곡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자유롭게 음악을 만들고 소비한다”면서 “인간 뮤지션·아티스트와 협업으로 음원 시장뿐만 아니라 문화예술 공연에서도 AI와 새로운 협력 모델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