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전남도, 행정 통합논의 민간 중심 추진 합의
상태바
광주시·전남도, 행정 통합논의 민간 중심 추진 합의
  • 첨단넷
  • 승인 2020.11.03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와 전라남도는 2일 광주·전남 행정통합과 관련한 합의문을 통해 통합 논의는 민간중심으로 추진하며 행정은 이를 적극 지원한다는 내용을 발표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오른쪽)과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일 광주·전남 행정통합과 관련한 합의문을 작성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광주시와 전라남도는 2일 광주·전남 행정통합과 관련한 합의문을 통해 통합 논의는 민간중심으로 추진하며 행정은 이를 적극 지원한다는 내용을 발표했다.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이날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가진 합의문 발표에서 통합논의를 위한 1단계는 광주전남연구원이 통합의 내용과 방법, 절차 등 제반사항에 관한 연구용역을 수행하고 내용에는 경제공동체 구축 등 다양한 방안들의 장·단점을 포함키로 했다.

통합논의 2단계는 용역기간 1년과 검토·준비기간 6개월을 거쳐 시·도통합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해 진행키로 의견을 모았다.

이를 통해 양 시·도는 통합단체장의 권한을 강화해 명실상부한 통합과 조정의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도록 충분환 권한과 재정지원 확보 등 연방제 수준의 지방분권 제도개선이 이뤄지도록 상호협력키로 했다.

이어 통합청사 소재지 문제가 통합논의의 장애가 되어서는 안된다는데 인식을 같이해 현재의 시청과 도청은 통합이후에도 현재의 기능이 유지될 수 있도록 노력키로 했다.

이밖에 통합논의는 국립 의과대학 지역 내 설립 등 두 지역의 주요 현안 정책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추진키로 하는 등 6개 항의 합의문에 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