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옵틱스, 국내 대학병원과 본임상 4건 동시 진행...업계 주목
상태바
링크옵틱스, 국내 대학병원과 본임상 4건 동시 진행...업계 주목
  • 첨단넷
  • 승인 2020.10.21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링크옵틱스, 국내 대학병원과 본임상 4건 동시 진행.
링크옵틱스, 국내 대학병원과 본임상 4건 동시 진행.

광융합 중소기업이 대학병원과 헬스케어 의료기기에 대한 4건의 본임상을 동시에 진행해 업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 철저한 검증을 거쳐 우리나라 K-뷰티 위상 강화에 기여할 방침이다.

광주연구개발특구 소재 광의료기업 링크옵틱스(대표 최용원)는 지난 2년간 초소형 인공 광원을 이용한 웨어러블 헬스케어 제품 및 치료기기 4건에 대한 전임상을 마치고 본임상을 동시에 실시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이 회사가 추진중인 4건의 본임상은 △성승용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정형외과 교수팀의 ‘수부건막염 환자를 위한 통증 및 강직도 개선’ △임남규 단국대병원 성형외과 욕창환자 관리태스크포스 교수팀의 ‘경도 욕창 이환 환자 대상 창상회복 안전성·유효성 평가’ △김보옥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교수팀의 ‘백반증 개선을 위한 웨어러블 패치 유효성·안전성 평가’ △이지범 전남대병원 피부과 교수팀의 ‘피부 주름개선을 위한 광패치 유효성·안전성 평가’ 등이다.

4건의 본임상을 통해 총 240여명을 대상으로 1~2년간 임상을 진행한 뒤 제품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업계에서는 중소기업이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요되는 본임상 4건을 동시에 진행하는 것을 이례적인 일로 평가하고 있다.

특히 최근 국내·외 의료기기 인허가 과정에서 세포와 동물 실험 등 전임상과 본임상을 통한 검증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 안전성과 유효성 검증이 미흡한 일부 이·미용 발광다이오드(LED) 마스크 제품으로 인해 한국 K-뷰티에 대한 신뢰가 떨어지면서 해외 인증 획득을 위한 임상과 논문 발표가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링크옵틱스 임상분야는 빈번한 컴퓨터나 휴대폰 사용으로 현대인에게 많이 발생하는 손부위통증을 비롯 고령 및 만성질환자의 욕창, 난치성 피부질환 백반증, 피부 주름 개선을 위한 것이이서 본임상 결과에 대한 기대가 높다.

광을 이용한 항노화 기술 등 98건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링크옵틱스는 피부과에서 사용하는 저출력 광선조사기 벨라룩스(의료기기2등급)를 서울대·전남대 피부과에서 3년간 임상을 거쳐 제품화에 성공했다. 현재 저출력 광선조사기분야(LLLT) 제품 개발을 서두르고 있다.

최용원 대표는 “정부가 K뷰티의 위상을 강화하기 위해 안전성 표준 규격을 마련하는 등 고객 신뢰 구축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 추세”라며 “비록 시간과 비용이 많이 소요되더라도 의료 수준에서 검증을 거친 헬스케어 및 의료기기 제품 출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