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산단 호우피해 기업 대책마련·재발방지 요구
상태바
광주산단 호우피해 기업 대책마련·재발방지 요구
  • 첨단넷
  • 승인 2020.10.15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첨단산업단지 전경.
광주첨단산업단지 전경.

지난 8월 집중호우로 공장이 침수되는 등 450억원의 피해를 입은 광주지역 산업단지 입주기업들이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에 원인 규명과 피해보상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보상 법안이 없어 피해기업들이 단체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광주상공회의소와 광주북구청 등에 따르면 지난 8월 7~8일 이틀간 광주지역에 내린 집중호우로 국가산단인 첨단산업단지 입주기업 181개사가 373억원의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지방산단인 광산구 평동산단은 입주기업 41개사 70억원, 지방산단인 본촌산단은 6개사 4억원의 피해를 입었다.

상당수의 피해 기업들은 원재료와 완제품 외에 공장내 설비기계가 침수 피해를 입어 생산활동을 중단하는 상황에 처했다. 첨단산단 A기업의 경우 새로 도입한 최첨단장비가 흙탕물에 잠기는 등 10억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정부는 이들 산단이 속해 있는 북구와 광산구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 피해복구를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정부 지원책이 지방세와 전기료 감면에 그치면서 피해기업들이 반발하고 있다.

기업들은 국가와 지방 산단에서 발생한 호우피해에 대한 정밀한 원인규명과 실질적인 보상, 근본적인 대책 마련 등을 요구하고 있다. 50여 피해기업들은 협의체를 구성해 피해 보상 등을 위한 단체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이용범 광주첨단산단 경영자협의회장은 “최첨단시설이 몰려있는 국가산단이 물에 잠겨서 기업들이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데 국가나 지자체는 실질적인 보상이나 원인 규명 등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광주상의는 산업통상자원부와 광주시, 한국산업단지공단, 광산구에 입주기업들의 집중호우 피해 원인 규명과 향후 재발 방지를 촉구하고 나섰다. 구체적으로 첨단산단과 평동산단의 우수관 역류 가능성 조사와 호우 피해대책 마련 등을 요구하고 있다.

광주상의 관계자는 “지역경제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첨단산단과 평동산단이 다시는 호우피해로 생산활동에 차질이 빚어지는 일이 발생하지 않아야 한다”며 “종합적이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호우피해 방지대책이 시급히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