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그린카진흥원장 중도하차 ‘유감’...개혁의지 실종?
상태바
광주그린카진흥원장 중도하차 ‘유감’...개혁의지 실종?
  • 첨단넷
  • 승인 2020.10.06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그린카진흥원 전경.
광주그린카진흥원 전경.

광주시 출연기관인 광주그린카진흥원장이 최근 임기 1년 2개월여를 남겨놓고 중도하차했다. 기관을 부적절하고 방만하게 운영했다는 언론보도에 따라 광주시가 감사와 점검을 벌인 것에 부담을 느껴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보인다.

사퇴를 놓고 말들이 많다. 순전히 개인의 잘못에 따른 응분의 결과라는 얘기도 있지만 광주시장 캠프 출신인 내부자가 진흥원장의 부정을 폭로해 몰아내려 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여기에 광주형 일자리 모델인 광주글로벌모터스(GGM) 1대 주주인 진흥원장이 광주상생일자리재단 설립을 놓고 광주시와 이견을 보인 GGM 편을 들어 인사권자인 광주시장에게 밉보여 사실상 경질됐다는 확인되지 않는 소문도 들린다.

진흥원장 중도하차는 이번이 3번째다. 지금까지 총 4명의 원장 가운데 초대 원장을 제외한 3명 모두 임기를 못 채우고 사퇴했다. 대부분 광주시와 갈등을 겪은 끝에 사표를 던졌다.

졸지에 리더인 원장이 조직을 떠남으로써 묵묵히 제 할 일을 해온 진흥원 직원들은 사기가 떨어질 수밖에 없다. 매번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떠나는 원장의 뒷모습을 보며 자괴감과 허탈감을 느끼는 것은 직원들의 몫이었다.

일각에서는 이번 진흥원장 사퇴를 지방자치단체의 출연·산하기관장 인사 문제의 종합판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지자체 출연기관장 자리는 시장이나 도지사가 바뀔 때마다 선거캠프 관계자의 논공행상으로 늘 소란스러웠다. 전문가 보다는 ‘입맛’에 맞는 제 식구 앉히기가 반복됐고 시장이나 도지사 말을 듣지 않으면 언제든 잘려 나가는 사례도 비일비재했다.

이런 마당에 광주시는 지난 7월 관광재단과 사회서비스원을 출범한데 이어 내년에 에너지산업진흥원과 상생일자리재단 설립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렇게 되면 공사·공단을 포함 광주시 산하 출자출연기관은 30개(26개)에 육박한다. 그만큼 시장의 인사권은 늘어나고 막강해진다.

광주시민사회단체에서는 출자·출연기관장에 대한 인사청문회 확대 등을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시는 꿈쩍도 않는다. 오히려 능력 있는 적임자를 중용하고 있다고 강변한다. 구태 고리를 끊으려는 노력이나 의지를 찾아보기 어렵다. 스스로 개혁을 포기하고 있는 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