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중기청, 스마트 소공인 시범모델 ‘스마트공방’ 5개사 선정
상태바
광주·전남중기청, 스마트 소공인 시범모델 ‘스마트공방’ 5개사 선정
  • 첨단넷
  • 승인 2020.09.29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전남중기청.
광주·전남중기청.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이현조)은 한국판 뉴딜 과제로 추진중인 ‘스마트공방’ 기술보급 사업(3차 추경)에 광주·전남지역 소공인 5개사가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스마트공방은 10이인 미만의 제조업인 소공인이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 스마트기술을 도입해 수작업 위주의 제조공정을 개선하고 생산성과 품질 향상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선정업체로 이노텍은 특장차 부품 제조업체로, 실삽입공정 자동화와 생산현황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으로 생산성 및 품질향상을 기대한다.

대호산업은 냉장고 도어캡 등 가전제품의 철제프레임 조립 업체로, 컨베이어시스템 및 생산현황 모니터링시스템 구축을 통해 가전부품 조립공정을 연속생산방식으로 변경하고 생산 이력을 관리해 생산성 및 품질향상을 꾀한다.

삼성정공은 자동차부품 제조업체로, 프레스 공정의 실시간 실적관리를 위한 제조실행시스템(MES)을 구축, 고품질의 제품 생산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

유니컴퍼니는 철재 골조 등을 생산하는 업체로 MES 구축을 통해 생산성을 향상하고 클레임 건수 감소 등 품질향상을 기대하고 있다.

풍강은 발효생햄 제조업체로, 프로슈토 가공 공정의 품질경쟁력 확보를 위한 자동온도제어 시스템을 구축, 불량 감소 및 고품질의 제품생산에 나선다.

한국판 뉴딜과제 후속조치로 이번에 선정된 소공인에게는 연말까지 스마트기술 도입 비용을 업체당 최대 5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이현조 광주전남중기청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소공인의 비대면, 디지털화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스마트공방 우수사례가 지역에 확산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