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약제 내성균 치료 효능 항균 펩토이드 개발…항생제 가능성 제시
상태바
다약제 내성균 치료 효능 항균 펩토이드 개발…항생제 가능성 제시
  • 첨단넷
  • 승인 2020.09.23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IST 연구팀이 다약제 내성균 치료 효능 항균 펩토이드를 개발했다.
GIST 연구팀이 다약제 내성균 치료 효능 항균 펩토이드를 개발했다.

광주과학기술원(GIST·총장 김기선)은 서지원 화학과 교수가 신송엽 조선대 의예과 교수팀과 공동으로 펩토이드 기반의 항생제를 개발, 항균활성 작용 원리를 규명했다고 23일 밝혔다.

연구팀이 나선구조를 조절해 박테리아 선택성(항균 활성과 포유류 세포 독성에 대한 대비 값으로, 선택성 값이 높을수록 독성이 낮다는 것을 의미)을 높이고 결핵균·파상풍균·폐렴균·대장균·이질균·콜레라균 등 다약제 내성균 활성을 보이는 항균 펩토이드를 개발했다.

생체분자 분광학 장비 실험 결과, 17번 펩토이드가 박테리아 생체막에서 나선구조가 강해지면서 선택성을 향상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공초점 레이저 현미경과 원자 현미경으로 대장균 향균 활성 원리도 확인했다.

서지원 교수는 “향균 펩토이드는 천연 펩타이드와 달리 체내의 대사 효소에 대해 높은 안정성을 보여 향후 다약제 내성균 치료제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