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자율주행 전문기업 2개사와 AI 생태계 조성 업무협약
상태바
광주시, 자율주행 전문기업 2개사와 AI 생태계 조성 업무협약
  • 첨단넷
  • 승인 2020.09.18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인공지능 중심도시 비전선포식.
광주시 인공지능 중심도시 비전선포식.

광주시는 17일 자율주행 전문기업 에티포스·테너지소프트와 광주형 인공지능(AI) 비즈니스 기반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비대면으로 체결했다.

시와 AI 기업과의 34~35번째 협약을 체결한 두 회사는 광주법인 및 지역사무소 설립을 통해 광주 AI 생태계 조성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에티포스는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한 한국계 스타트업으로, 서울대, KAIST, 고려대, 연세대 석·박사 개발인력으로 구성돼 있다. 주요 기술로는 자체개발 차량대사물통신(V2X) 핵심기술 기반 솔루션 및 AI연계 V2X 통신플랫폼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싱가포르, 영국 맨체스터시 프로젝트 등 글로벌 지능형교통시스템(ITS) 사업에 참여하기도 했다.

테너지소프트는 컴퓨터 이용 공학(CAE) 분야의 소프트웨어 공급, 지원 및 컨설팅 전문 기업으로 다이나믹 드라이빙 시뮬레이터, 시뮬레이션 등 다양한 디지털 트윈 경험을 바탕으로 AI 분야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주요 협약내용은 △AI 클러스터 생태계 조성 및 비즈니스 플랫폼 구축을 위한 기술·정책 자문 △AI분야 인재육성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광주법인 및 지역사무소 신설 추진 △AI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다양한 기업지원 프로그램 개발·운영 및 기업홍보 △AI분야 전문인력 교육 및 취업 프로그램 기획·추진 등이다.

임용제 에티포스 대표는 “앞으로 맞이하게 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광주광역시와 협력을 통해 부족한 기술 및 인적자원의 확보와 육성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전춘석 테너지소프트 대표는 “광주시가 추진하는 자율주행 AI전문기업 인공지능 중심도시에 참가할 기회를 갖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지역내 자동차 R&D 기관 및 기업들과 시뮬레이션 기반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용섭 시장은 “광주에 둥지를 트는 AI기업들이 크게 성장할 수 있도록 최상의 AI 생태계 및 비즈니스 플랫폼을 구축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시키고 있다”면서 “이를 통해 AI4대 강국 대한민국을 뒷받침하고 많은 지역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루어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