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KBSI, ‘초미세 플라스틱 표면전하가 폐 손상’ 규명
상태바
전남대-KBSI, ‘초미세 플라스틱 표면전하가 폐 손상’ 규명
  • 첨단넷
  • 승인 2020.09.18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 세포 독성유발 모식도.
폐 세포 독성유발 모식도.

전남대(총장 정병석)는 김응삼 생물학과 교수팀이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 광주센터 연구진과 공동으로 공기를 통해 폐로 흡입된 미세한 나노플라스틱 표면전하가 폐를 구성하는 폐포 상피세포 형태를 변형시키고 세포를 파괴한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18일 밝혔다.

김 교수팀은 인간의 호흡 조건을 모사하기 위해 폐포 세포에 주기적으로 인장·이완 자극을 가한 상태에서 다른 표면전하를 가진 초미세 플라스틱을 실시간 세포내로 유입해 추적하고 세포사멸과 관련한 신호를 분석했다.

그 결과 양전하를 띤 나노플라스틱 조각이 폐포 상피세포에서 불규칙적인 섬유구조를 자라게 하고 세포내의 과도한 활성산소 생성을 유도해 세포를 사멸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달리 음전하를 띤 나노플라스틱은 폐포 상피세포에 별다른 악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김응삼 교수는 “지구 환경에 노출되고 있는 초미세 플라스틱 입자에 의한 폐 질환의 발병기작을 이해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초미세 플라스틱 입자에 의한 인간과 다른 생물에 미치는 독성 시험의 표준화 연구로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