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김치연구소, 김치 양념 속 넣기 자동화 장치 개발 상용화
상태바
세계김치연구소, 김치 양념 속 넣기 자동화 장치 개발 상용화
  • 첨단넷
  • 승인 2020.08.31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김치연구소가 개발한 김치 양념 속 넣기 자동화 장치 시연회 모습.
세계김치연구소가 개발한 김치 양념 속 넣기 자동화 장치 시연회 모습.

세계김치연구소(소장 직무대행 최학종)는 국산 김치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김치 생산 자동화 일환으로 ‘김치 양념 속 넣기 자동화 장치’를 개발, 상용화에 나섰다고 31일 밝혔다.

김치는 최근 영양학적 우수성이 널리 알려지면서 전 세계인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국내 김치산업은 최저임금 인상, 생산원가 상승 등 여러 요인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다.

김치의 제조공정은 절임·세척·양념 혼합·포장 등 많은 인력과 시간이 소요되는 고된 노동의 과정이다. 그중에서도 배춧잎을 한 장씩 벌려서 양념하는 포기김치의 양념 혼합 과정은 가장 많은 인력이 투입되지만, 기계화 자체가 어려워서 김치 생산 자동화에 가장 큰 걸림돌이었다.

정영배 세계김치연구소 선임연구원은 김치의 양념 혼합 공정을 효율화하기 위해 김치 양념 속 넣기 자동화 장치를 개발, 김치제조업체에 기술 이전했으며 이를 김치공장에 적용해 상용화에 성공했다.

기존에 개발된 양념 혼합 장치의 경우, 단순 버무림 기능에 불과하여 맛김치와 같은 썰은 김치에 제한적으로만 사용이 가능했다. 하지만 새로운 기술은 양념혼합장치에서 경사회전식(SRB) 혼합조 내부로 일정한 점도의 양념이 지속적으로 공급되면서 절임배추에 골고루 혼합될 수 있도록 고안해 수작업 대비 양념 혼합 완성도가 90% 수준에 달한다.

김치 10톤 이상을 생산할 때, 양념 혼합 공정에 필요한 인력이 보통 16명인데 반해 이번 장치를 도입하면서 3~4명 수준으로 줄게 됐다. 시간당 김치 생산량으로 보면, 기존 수작업 280㎏ 대비 2500㎏으로 9배 가까이 생산성이 높아진 셈이다.

김치산업 종사자는 대부분 50~70대로, 고령화에 따른 인력난이 심각한 현 상황에서 자동화 기술은 김치산업의 인력난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단순 반복 노동은 최소화시키고 디지털화해 한국형 뉴딜 정책과 맞닿은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구소는 양념 제조 방법에 따른 건·습식 재료별 맞춤형 혼합 공정뿐만 아니라, 계량, 공급, 이송 등 모든 공정을 디지털화해 완전한 김치 생산 자동화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최학종 소장 직무대행은 “이 기술을 통해 상품김치의 제조원가 절감과 품질 균일화를 동시에 실현함으로써 국내 김치 시장 활성화는 물론 세계 시장에서 김치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