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철동 LG이노텍 대표, 제8대 한국광산업진흥회장 취임
상태바
정철동 LG이노텍 대표, 제8대 한국광산업진흥회장 취임
  • 첨단넷
  • 승인 2020.08.26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철동 제8대 한국광산업진흥회장(LG이노텍 대표이사).
정철동 제8대 한국광산업진흥회장(LG이노텍 대표이사).

정철동 LG이노텍 대표이사가 26일 제8대 한국광산업진흥회 회장으로 취임한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공식 취임식은 생략한 정 회장은 “글로벌 보호무역주의와 미·중 패권경쟁,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광융합산업 산학연관과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재도약의 발판이 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지난 2009년 4월 제4대 회장을 역임한 허영호 전 대표에 이어 11년 만에 LG이노텍 출신으로 다시 바통을 이어받아 앞으로 3년간 진흥회를 이끈다. LG이노텍 출신으로는 지난 2000년 초대 회장을 지낸 김종수 대표에 이어 3번째다.

그는 역점 사업으로 △광융합산업별 상호 협력 네트워크 기반 구축 △광융합기업 맞춤형 지원 체계 강화 및 비대면 온라인 수출상담회 운영 확대 △국내 발광다이오드(LED) 보급 사업 확대 △광융합산업 분야 통계 국가 승인기관 지정 △광융합종합지원센터 건립 등의 5가지 목표를 제시했다.

정 회장은 “광융합산업의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유관기관·단체와 상호 협력 네트워크 기반을 구축하겠다”며 “광융합산업 주요 정책 및 발전방안을 마련하고 권역별 지역사무소를 확대해 교류의 장을 만들고 글로벌 시장진출을 위한 전주기적 지원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코로나 19로 비대면 온라인 수출상담회를 개최해 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전 세계 15개국 24개소 해외마케팅 센터를 활용해 맞춤형 해외 바이어 발굴과 매칭에 힘쓰고 24시간 종합상황실도 운영할 계획이다.

그는 “한국판 뉴딜 정책에 적극 동참하는 국내 LED조명 보급사업을 더욱 확대해 정부의 저탄소, 녹색성장 에너지절감정책을 실현하고 녹색산업혁신 생태계를 구축하는 공적 기능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광융합산업 분야 통계 승인기관으로 지정받아 광융합산업의 정책수립 및 공신력 있는 통계를 제공하고 광융합 종합지원센터도 건립해 광융합기술의 진흥 및 육성을 위한 역할을 강화할 방침이다.

정 회장은 “광융합 생태계 기초체력을 튼튼하게 만들기 위해 전문인력 양성, 기술사업화, 산업표준화를 추진하겠다”면서 “기업이 단기간내 사업화를 이뤄 실질적 매출 향상을 거둘 수 있도록 열과 성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