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일서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장 “창업생태계 구축 최선”
상태바
박일서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장 “창업생태계 구축 최선”
  • 첨단넷
  • 승인 2020.08.12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일서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장.
박일서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장.

“창업기업의 기술과 경영, 마케팅을 지원해 성공적인 창업을 유도하고 나아가 투자유치까지 연결할 수 있도록 이끌어 주는 ‘창업 전도사’ 역할 수행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박일서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실질적인 창업허브로서 지역에 산재해 있는 창업 인프라와 창업 자원을 하나의 네트워크로 묶어 적극 활용하고 있다”면서 “창업기업 생존력을 높이는 동시에 투자유치를 통해 중소·중견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틀 제공에도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주 출신으로 한국산업은행 지점장과 본부장을 거쳐 쌍용양회공업 부사장·사내이사 등 금융·경제 분야에 종사한 박 센터장은 예비창업자를 발굴하고 성공 가능성이 높은 스타트업의 애로사항을 파악해 신속하게 해결하고 있다. 지역 창업 생태계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혁신성장의 중심축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그는 “기술과 열정을 매개로 창업에 도전하는 젊은 층이 갈수록 늘고 있으며 치밀한 계획과 외부 조언을 통해 창업의 롤 모델이 되는 스타트업도 증가하고 있다”며 “센터가 창업 성공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중추적인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지원체계를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성장의 정체와 양극화라는 이중 문제에 직면해 있는 우리나라 경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창업 활성화가 가장 중요한 수단”이라며 “중앙정부와 지자체, 대학, 연구기관, 유관기관 등이 창업지원과 투자유치에 필요한 모든 역량을 함께 모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센터장은 젊고 진취적인 청년들에게 기업가 정신을 고취하고 실제 창업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 유도해 수도권 벤처캐피탈(VC) 관계자들이 지역 기업을 눈 여겨 보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진단했다. 투자유치(IR) 설명회와 해외 전시회 참가 등 기회를 제공해 지역 창업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센터의 특화 분야인 친환경 스마트 모빌리티 산업 육성을 위해 현대기아차그룹과 맞춤형 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또 중소벤처기업부의 정책에 부응하고자 인공지능(AI) 스타트업 발굴 및 육성을 위해 경진대회, AI 교육 프로그램 등 다양한 사업도 개발하고 있다.

박 센터장은 “성공적인 창업자가 되려면 강한 신념과 합리적인 확신이 있어야 한다”면서 “혼자하기에 어렵고 힘든 창업의 길을 함께 헤쳐가는 공공 액셀러레이터이자 지역의 창업허브로서 광주의 미래를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