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AI사업 '날개'...AI 권위자 김문주 박사 명예기술고문 위촉
상태바
광주 AI사업 '날개'...AI 권위자 김문주 박사 명예기술고문 위촉
  • 첨단넷
  • 승인 2019.06.04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섭 광주시장(오른쪽)이 4일 인공지능 권위자 김문주 박사를 명예기술고문으로 위촉하고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오른쪽)이 4일 인공지능 권위자 김문주 박사를 명예기술고문으로 위촉하고 있다.

광주시는 4일 인공지능(AI)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사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AI 전문가인 김문주 박사를 명예기술고문으로 위촉했다.

김 박사가 대표로 있는 에스브이테크넷, 유에스에이(SVTechNet USA)와 기술협력 양해각서도 체결했다.

김 박사는 광주시 AI 사업의 정책수립과 핵심기술 기업이전, 실리콘밸리와의 네트워킹 등 인공지능 중심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한 자문역할을 수행한다.

그는 현재 실리콘밸리 벤처캐피탈 컨설턴트로 활동하고 있다. IBM에서 28년 간 슈퍼컴퓨터 개발에 핵심 역할을 하면서 AI 하이브리드 멀티코어 반도체 칩 개발 등 AI 관련 특허 19개를 보유하고 있다.

시는 그동안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사업이 예타 면제대상사업 선정 이후 지역 주력산업과 AI를 융합한 비즈니스 모델을 마련하기 위해 국내·외의 전문가를 찾고 있었다.

시 실무진은 지난 2월 김문주 박사와 처음 만나 광주 AI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사업을 소개하고, 이후 광주시로 초청해 지역 산학연 관계자를 대상으로 세미나와 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상호 협력관계 구축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해왔다.

이날 시와 에스브이테크넷, 유에스에이는 기술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시가 추진중인 AI사업의 효율적인 추진을 통해 일자리 창출, 광주 산업상태계의 글로벌 진출 등을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세부적으로는 △AI사업의 계획수립, 기술획득 및 자문 △AI 하이브리드 멀티코어 관련 특허의 시범적용 및 응용활용 연구개발 △자율주행자동차 협력 촉진 △실리콘밸리 에코시스템과 협력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명예기술고문 위촉 및 양해각서 체결로 시는 김문주 박사가 보유하고 있는 세계적인 AI 특허를 이용해 기술을 선점하고, AI 알고리즘 및 칩 분야 설계 등 핵심기술을 지역 기업에 공급해 AI융합 제품으로 고부가가치화할 계획이다.

또 자율주행자동차와 관련해 실리콘밸리 생태계와의 상호협력을 촉진하기 위한 방안을 조속히 추진할 방침이다.

이용섭 시장은 지난달 31일 광주세계수영대회 홍보를 위한 중국 방문에서 돌아오자마자 김문주 박사를 만나 광주 AI 사업에 대한 협력을 요청했다.

김문주 박사는 “광주에 처음 와 여러 기업과 기관 관계자를 만나면서 광주가 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로 나아갈 수 있는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을 느꼈다”며 “기술협력이 광주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믿음이 생겼다. 광주가 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용섭 시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AI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인 박문주 박사님과 기술협력을 하게 돼 광주로서는 좋은 기회를 얻게 됐다”며 “이를 잘 활용해 광주가 대한민국의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중심도시로 거듭나도록 모든 역량을 결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