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ST, 유해물질 감지·판독 바이러스 기반 컬러센서 개발
상태바
GIST, 유해물질 감지·판독 바이러스 기반 컬러센서 개발
  • 첨단넷
  • 승인 2020.07.28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IST-부산대가 공동 개발한  유해물질 감지·판독 바이러스 기반 컬러센서.
GIST-부산대가 공동 개발한 유해물질 감지·판독 바이러스 기반 컬러센서.

유해물질을 빠르고 정확하게 판별할 수 있는 컬러센서가 개발됐다. 휴대용 스마트기기와 연동해 실생활에서 손쉽게 활용할 수 있다.

광주과학기술원(GIST·총장 김기선)은 송영민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 교수가 오진우 부산대 나노에너지공학과 교수팀과 공동으로 초고속 유해물질 감지를 위한 바이러스 기반 컬러센서를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연구팀은 작은 유해입자를 색 변화로 감지할 수 있는 컬러센서 실용성을 높이기 위해 센터미터(㎝) 수준의 면적에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인체에 무해한 M13 박테리오파지 바이러스를 얇게 코팅했다. 기존 복잡한 구조인 센서에 비해 2.5배가량 빠른 110㎳의 반응속도를 구현했다.

또 바이러스 표면의 유전자 변형으로 다양한 휘발성 유기화합물과 환경호르몬과 같은 각종 유해물질에 따른 바이러스의 반응성을 조절했다. 비슷한 형태의 유해물질을 수 파츠 퍼 빌리언 (ppb·10억분의 1 수준 농도)에서 구분할 수 있다.

연구팀은 간단한 구조로 60 나노미터(㎚)의 매우 얇은 바이러스 층에서도 뚜렷한 색을 구현할 수 있도록 공진 증폭 기판의 센서 플랫폼에 개발했다. 발색 구조의 공진 조건 디자인으로 평소에는 보이지 않는 센서를 제작했으며 특정 환경에서만 패턴이 드러나도록 설계했다.

송영민 교수는 “나노미터 수준의 섬유형 바이러스를 적용하고 광학 설계를 통해 직관적으로 유해물질을 감지할 수 있다”면서 “향후 유전자 조작이나 컬러센서용 플랫폼의 최적화로 상용 제품 가능성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