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경제난 극복 뉴딜 동참…후속대책 속속 발표
상태바
지자체, 경제난 극복 뉴딜 동참…후속대책 속속 발표
  • 첨단넷
  • 승인 2020.07.22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한국판 뉴딜 로드맵을 발표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한국판 뉴딜 로드맵을 발표하고 있다.

전국 광역지방자치단체들이 정부의 ‘한국판뉴딜’ 후속대책을 속속 발표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극복과 글로벌 경제를 선도하기 위한 국가발전전략에 동참하고 있다.

정부가 지난 14일 오는 2025년까지 한국판뉴딜 28개 과제에 160조원을 투자해 일자리 190만1000개를 창출하겠다고 밝히면서 강원·충북·대구·부산·광주 등의 지자체들은 지역 특성을 담은 뉴딜대책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그동안 추진해온 주요 현안이 정부의 3개 분야(디지털, 그린, 안전망 강화) 뉴딜에 포함돼 탄력을 받을 수 있도록 만전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강원도는 뉴딜사업으로 강원형 클라우드 기반 중소기업 플랫폼 구축, 중화항체 면역항체 치료제 개발 기반 구축, 강원형 인공지능(AI)실업자 구인구직프로그램 추진 등 36개를 발굴했다.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력해 조기에 성과를 도출하기로 했다.

충북도는 ‘충북형 디지털·그린·산업혁신 뉴딜사업’을 추진한다. 크게 △디지털뉴딜 △그린뉴딜 △산업혁신지원뉴딜 등 3개 분야로 총 10개 사업에 2071억원을 투입한다.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진단기기 개발과 디지털병원 시범모델도입, 수소 모빌리티 파워팩 평가인증 기반 구축 등이 대표적이다.

충남도는 ‘충남형 그린뉴딜’ 사업에 앞으로 5년간 2조6472억원을 투입해 4대 분야, 10개 과제, 50개 사업을 추진, 일자리 5만 6424개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6개국 9개 부서로 그린뉴딜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운영한다.

대전시는 ‘대전형 뉴딜정책’의 일환으로 교육 인프라의 디지털 대전환을 위한 관련 TF 구성에 들어갔다. 전문가그룹, 시민사회단체 등과 논의를 거쳐 다음달 최종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첨단기술을 융합해 선수와 관객에게 현실감 넘치는 경험을 제공하는 비대면 스포츠산업을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후속사업으로 발굴하고, 신규 사업 개발 등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에 나설 계획이다.

부산시는 국내 대표 스마트시티 도시로, AI 서비스 시범 적용을 통해 AI 중심도시로 성장할 수 있는 방안 등을 마련하고 있다. 경남도는 한국판 뉴딜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지정, 소부장(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정, 그린뉴딜과 연계한 산단 대개조 확대지원,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광주시는 21일 ‘광주형뉴딜’ 시민 비전선포식을 갖고 디지털·그린·일자리 뉴딜 정책을 발표했다. AI를 기반으로 한 디지털 뉴딜 정책과 에너지 밸리 중심의 그린 뉴딜을 본격 추진하고 광주형 일자리 중심의 일자리 뉴딜도 속도를 낸다는 전략이다.

전남도는 그린 뉴딜 핵심 프로젝트인 8.2기가와트(GW) 규모의 신안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추진한다. 신재생에너지 자립섬 50개 조성, 기후변화 대응과 미세먼지 저감대책 마련 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전북도는 기업과 대학 등 산·학·연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대응추진단을 통해 100여 건의 관련 사업을 발굴했다. 주요 사업은 디지털 인프라 구축, 비대면 산업 육성, 탄소 저감 및 친환경에너지, 그린 리모델링 등이다.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제주 전역을 스마트에너지시티를 조성하는‘제주형 그린뉴딜’ 등을 모색하고 있다.

<표-주요 지자체 뉴딜 대책 내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