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ST, 항간질 의약품 수처리 과정서 독성 부산물 변환 확인
상태바
GIST, 항간질 의약품 수처리 과정서 독성 부산물 변환 확인
  • 첨단넷
  • 승인 2020.07.21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윤호 GIST 교수팀이 규명한 항간질 의약품 수처리 과정 독성 부산물 변환 확인.
이윤호 GIST 교수팀이 규명한 항간질 의약품 수처리 과정 독성 부산물 변환 확인.

광주과학기술원(GIST·총장 김기선)은 이윤호 지구·환경공학부 교수팀이 부산수질연구소와 공동으로 간질 치료 의약품인 ‘가바펜틴’이 먹는 물 염소 처리 과정에서 독성 가능성을 지닌 부산물로 변환한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교수팀은 환경부 산하 환경산업기술원 상하수도 혁신 기술개발사업 일환으로 낙동강 유역의 생활하수 유출수와 하류에 위치한 정수장 원수에서 가바펜틴을 광범위하게 검출했다. 가바펜틴의 아민 작용기가 염소와 빠르게 반응해 청산가리 같은 독성을 갖는 니트릴 작용기로 빠르게 변환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팀은 염소를 사용하는 정수장 물에서도 가바펜틴-니트릴 부산물이 생성된다는 것도 확인했다. 가바펜틴-니트릴 부산물은 정수장 후속공정에서 대부분 제거돼 무해한 수준으로 농도가 저감되지만 상시 관리가 필요하다.

이윤호 교수는 “흔히 사용하는 의약품과 인공 합성 화합물이 수처리 공정에서 변환해 먹는 물 수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규명했다는데 의미가 있다”면서 “미량으로 존재하는 오염물질이라도 수환경에서 어떻게 이동하고 변환하는지에 대한 후속 연구를 통해 지속적인 관리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윤호 GIST 교수.
이윤호 GIST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