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셋, 5G 광트랜시버 핵심부품 OSA 국산화 성공
상태바
코셋, 5G 광트랜시버 핵심부품 OSA 국산화 성공
  • 첨단넷
  • 승인 2020.07.21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셋이 국산화에 성공한 5G 광트랜시버 핵심부품 OSA.
코셋이 국산화에 성공한 5G 광트랜시버 핵심부품 OSA.

통신용 광부품 제조기업 코셋(대표 오치형·주관종)이 5세대(G) 광트랜시버 필수부품인 광학 서브 어셈블리(OSA) 국산화에 성공했다. 가격 경쟁력을 확보해 수입대체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코셋은 100기가바이트(Gbps)급 광트랜시버를 국내 최초로 개발한데 이어 일본 등으로부터 수입에 의존해온 광트랜시버 핵심부품 OSA 송신기(TOSA)와 수신기(ROSA) 광 서브 어셈블리를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OSA는 광섬유와 연결하는 각종 부품을 하나의 패키지로 묶어 모듈화한 것이다. TOSA는 신호를 광섬유 케이블에 연결한 광 신호로 변환하는 데 사용하며 ROSA는 광섬유에서 광 신호를 수신해 전기 신호로 다시 변환하는 역할을 한다. OSA는 데이터센터 트래픽 증가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하지만 일본 등 해외 선진기업의 수직계열화로 국내에서는 수급 문제가 심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코셋이 개발한 25Gbps TOSA·ROSA는 5G 네트워크에 필요한 30㎞ 전송거리의 스몰 폼 팩터(SFP)28 타입이다. 수입산 OSA 부품과 동일한 사양으로 곧바로 국내 5G 광트랜시버에 적용할 수 있다. 광트랜시버와 25Gbps·100Gpbs OSA 개발로 기지국에서 전화국으로 연결하는 프론트홀과 통신사업자 백본망을 연결하는 백홀 구축에 필요한 광부품을 모두 갖췄다.

이 회사는 국내·외에서 5G망 구축사업이 본격화됨에 따라 광주에 제2공장을 신축해 양산장비를 구축했다. 국내 통신용 부품과 장비 업체를 대상으로 샘플마케팅을 진행하고 있으며 일본 고객사 납품도 추진중이다.

오치형 대표는 “5G 상용화를 대비해 부품 개발과 대량 생산체제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며 “국내·외 고객사에 공급량을 늘려 매출 극대화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