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코로나19 장기화 속 소상공인 살리기 총력전
상태바
광주시, 코로나19 장기화 속 소상공인 살리기 총력전
  • 첨단넷
  • 승인 2020.07.20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코로나19 장기화 속 소상공인 살리기 총력전
광주시, 코로나19 장기화 속 소상공인 살리기 총력전

광주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살리기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소상인이 무너지면 지역경제가 무너진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가능한 모든 수단을 총 동원하고 있다.

시가 펼치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사업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융자지원 △중소유통업 구조개선자금 운영 △골목상권 특례보증 자금 지원 △지역화폐 광주상생카드 운영 △빛고을 소상공인 지킴이 사업 △금융 소외자 소액금융 지원 △노란우산공제 가입 장려금 지원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점포 재개장 지원 등 전 분야에 망라돼 있다.

시는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을 통해 저비용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했다. 특례보증은 광주지역 소재 소기업으로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기업에게 담보 없이 광주시가 1년간의 대출 이자와 보증수수료를 대신 부담한 정책으로 7월 현재까지 1만8553건에 5118억원의 보증서가 발급됐고 이 가운데 5063억원의 대출이 실행됐다.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해 특례보증료와 대출 이자를 지원한 사례는 광주시가 전국 최초로, 임대료, 임금, 공과금 등 운영자금이 필요한 영세 상공인들에게 큰 도움이 됐다. 자금난에 시달리는 영세자영업자에 대한 ‘골목상권 특례보증제’도 소상공인들에게 단비였다.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영세 자영업자의 경영안정 자금 지원으로 자생력을 강화하고 서민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한 제도로 올들어 7월 현재까지 635건에 113억원의 보증실적을 기록했다.

중소유통업 구조개선자금은 지난해 24개 업체에 21억7000만원을 지원한데 이어 올해에는 35개 업체에 시설자금 3억원과 운전자금 15억5000만원 등 총 18억5000만원을 지원했다.

금융소외자에 대한 소액대출인 빛고을론도 7월 현재까지 253명에게 7억5240만원을 대출했고, 소상공인의 폐업·사망 등 생계위협으로부터 생활안정 및 사업재개 기회를 제공하는 공적제도인 노란우산공제도 6월말 기준 2092명을 지원했다.

지역자금의 역외유출을 막고 지역 자금이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쓰일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는 지역화폐 광주상생카드도 폭발적인 판매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7월 현재 광주상생카드 발행액은 4905억원으로 이 가운데 4287억원이 지역에서 사용됐다. 발행액 가운데는 가계긴급생계비 1050억원,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971억원,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금 347억원 등 정책사업 자금 2423억원이 포함돼 있다.

전국 최초로 업소를 방문해 지방자치단체나 국가 등에서 추진하는 소상공인 지원 사업을 안내하고 대행하는 맞춤형 서비스인 ‘빛고을 소상공인 지킴이’도 소상공인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 소상공인 지킴이는 일자리안정자금, 경영안정자금, 특례보증 등 연계사업 신청 대행, 소상공인 지원 유관기관 협의체를 통한 협력지원체계 구축 등의 역할을 한다. 지난해 1만4061회의 방문을 통해 1204건을 상담했고 이 가운데 428건을 사업과 연계하는 성과를 거둔데 이어 올해도 지금까지 651건의 상담을 거쳐 182건을 사업과 연계시키는 성과를 거뒀다.

이밖에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해 직간접적인 피해를 입고 있는 소상공인의 점포가 재개장할 경우 지원하는 사업도 소상공인의 어깨를 가볍게 해주고 있다.

시 홈페이지에 동선이 공개되거나 통보된 확진자 방문 점포가 일시 폐업후 재개장할 경우 소요비용으로 업체당 최대 300만원을 지원해주는 제도로 7월 현재까지 34개 업소에 1억200만원이 지원됐다.

시는 최근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확진자 방문점포가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예비비 3억원을 추가로 긴급 투입해 피해 소상공인 지원에 차질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박남언 일자리경제실장은 “코로나19로 매출 급감 등 소상공인들이 직격탄을 맞고 있다”며 “지역경제의 근간인 소상공인들이 무너지지 않도록 동원 가능한 모든 정책을 사용해 지원해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