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다큐멘터리 영화 ‘광주비디오: 사라진 4 시간’ 16일 개봉
상태바
5·18 다큐멘터리 영화 ‘광주비디오: 사라진 4 시간’ 16일 개봉
  • 첨단넷
  • 승인 2020.07.16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다큐멘터리 영화 ‘광주비디오: 사라진 4 시간’ 포스터.
5·18 다큐멘터리 영화 ‘광주비디오: 사라진 4 시간’ 포스터.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탁용석)은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해 제작 지원한 다큐멘터리 영화 ‘광주비디오: 사라진 4 시간’(감독 이조훈)이 16일 전국 104개 상영관에서 개봉한다고 15일 밝혔다.

영화 ‘광주비디오: 사라진 4 시간’은 1980년대 중반 5·18광주민주화운동을 세상에 알리기 위해 제작·유통된 영상 기록 ‘광주비디오’의 탄생과정을 다룬다. 기록 속에서 비워져있는 4시간에 대한 추적을 통해 1980년 5월 21일 집단 발포의 진상에 다가서는 다큐멘터리 영화다.

1980년 5월 당시 초등학생이던 이조훈 감독은 고교 시절 ‘광주비디오’를 접한 것을 계기로 다큐멘터리 감독을 지망했다. 이명박 정부의 민영화 정책을 다룬 ‘블랙딜’, 박정희 정권의 개척사업 강제동원 피해자들의 이야기인 ‘서산개척단’ 등의 다큐멘터리를 다수 연출했다.

‘광주비디오: 사라진 4 시간’은 광주시와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추진한 ‘광주브랜드영화 제작지원 사업’을 통해 완성됐다. 시와 진흥원의 제작지원을 받은 또 다른 영화 이정국 감독의 ‘아들의 이름으로’, 임흥순 감독의 ‘좋은 빛, 좋은 공기’ 등도 올 하반기 전국 극장을 통해 개봉예정이다.

탁용석 원장은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해 제작 지원한 영화들이 속속 개봉하면서 5·18광주민주화운동의 의미를 영화를 통해 다시 조명하는 성과를 거뒀다”며 “지원사업이 일회성 사업에 끝나지 않고 지역 영화산업을 활성화하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앞으로 체계적인 지원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이번 상영의 의미를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