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자동차 부품소재 고도화 지원…총사업비 30억원 투입
상태바
전북도, 자동차 부품소재 고도화 지원…총사업비 30억원 투입
  • 첨단넷
  • 승인 2020.06.30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자동차 부품소재 고도화 지원…총사업비 30억원 투입
전북도, 자동차 부품소재 고도화 지원…총사업비 30억원 투입

전라북도는 총사업비 30억원을 투입해 자동차 부품소재 고도화를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도는 자동차부품 산업구조 체질을 개선하고 부품기업의 기술력 향상과 시장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기획했다. 동력전달·섀시·제동·경량 차체부품 등 차량부품의 고도화를 지원한다. 친환경 자동차 전기·전장부품 기술개발도 돕는다.

10개 업체를 선정해 지원하는 이번 사업에는 32개 업체가 신청할 정도 높은 관심을 보였다.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침체를 기술력으로 극복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해석된다.

현재 전북지역 자동차산업은 현대 전주공장 등 완성차 기업의 부품 수입이 중단되면서 자동차 부품기업이 큰 타격을 받고 있다. 완성차 기업에서 전수받은 제품만을 납품하는 구조로는 자생력이 취약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도는 자동차산업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부품기업 연구개발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전병순 도 혁신성장산업국장은 “자동차 부품기업 기술경쟁력 강화와 완성차 품질 향상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속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