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광주과학관, 세계 최대 키네틱아트 조형물 ‘스페이스 오딧세이’ 제막식
상태바
국립광주과학관, 세계 최대 키네틱아트 조형물 ‘스페이스 오딧세이’ 제막식
  • 첨단넷
  • 승인 2020.06.26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광주과학관 스페이스 오딧세이 야경.
국립광주과학관 스페이스 오딧세이 야경.

국립광주과학관(관장 김선아)은 26일 과학관 야외광장과 별빛천문대에서 세계 최대 수준의 키네틱아트 조형물 ‘스페이스 오딧세이’ 제막식과 국내기술 최대구경 반사망원경을 설치한 ‘별빛천문대’ 완공식을 동시 개최한다.

스페이스 오딧세이는 25.355m 규모의 스틸 조형물로 움직이는 조형물을 일컫는 키네틱아트 스틸 조형물로는 세계 최대 수준에 해당한다.

설치미술가 손봉채 작가가 참여해 우주를 향한 인류의 꿈과 도전을 형상화했다. 23.5도의 지구자전축 만큼 기울어진 외발자전거의 형상을 한 조형물은 20m 상공에서 자전거 바퀴를 굴리는 역동적인 움직임과 함께 형형색색의 빛을 발한다.

광주시 지원으로 별빛천문대에 설치한 지름 1.2m의 반사망원경은 국내 주요 천문대의 m급 반사망원경과 비교해 최대 구경에 해당한다. 내기술로 제작한 반사망원경으로는 국내 최대구경이며 한국천문연구원 보현산천문대 구경 1.8m 망원경의 뒤를 잇는다.

과학관은 보조관측실 조성에 이어 이번 주관측실 망원경 설치를 완료함에 따라 앞으로 보다 많은 관람객을 대상으로 양질의 천문관측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김선아 관장은 “스페이스 오딧세이와 별빛천문대가 관람객에게 우주를 향한 상상력과 영감을 제공할 것”이라며 “광주시를 대표하는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