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무인 공공자전거 ‘타랑께’ 내달부터 본격 운영
상태바
광주시, 무인 공공자전거 ‘타랑께’ 내달부터 본격 운영
  • 첨단넷
  • 승인 2020.06.25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무인 공영자전거 ‘타랑께’.
광주시 무인 공영자전거 ‘타랑께’.

 

“자전거, 필요한 곳에서 빌려 타고 목적지에서 반납하세요.”

광주시는 자전거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무인 공영자전거 ‘타랑께’를 7월부터 상무지구에서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타랑께는 대여나 반납장소 제한을 없애고 원하는 곳에서 대여 후 목적지까지 이동해 반납이 가능하다. 대중교통과의 연계 기능이 강화되는 것이 특징이다.

총 200대의 타랑께는 상무지구 일대에 배치될 예정이다. 상무지구 거점별로 교통량을 조사해 자전거 통행량이 많은 곳 52개소에 대여 및 반납이 가능한 타랑께 주차장 표지판 설치공사를 마쳤다.

자전거 거치대는 상무지구에 추진 예정인 ‘물 순환 선도도시사업’이 종료되는 내년 하반기에 설치될 예정이다. 대여 및 반납은 상무지구 곳곳에 타랑께 주차장 표시가 있는 장소에 해야 한다. 주차장이 아닌 장소에는 반납이 되지 않고 30분당 500원의 추가요금이 발생한다.

만 15세 이상이면 누구나 오전 7시부터 저녁 9시까지 연중무휴 이용할 수 있다. 타랑께 홈페이지와 타랑께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1일권(1000원), 7일권(2500원), 1개월권(5000원), 6개월권(2만원), 1년권(3만원)까지 다양한 이용권 구매가 가능하다.

많은 사람들이 타랑께를 이용할 할 수 있도록 1회 이용시간을 90분으로 제한했으며, 90분 내에 반납하고 재 대여하면 추가 과금은 없다. 단, 90분을 초과해 이용 시 추가요금이 발생한다. 모바일 기기 사용에 익숙하지 않은 사용자를 위해서 교통카드 기능이 있는 카드를 최초 1회 등록한 후에는 별도의 앱을 사용하지 않아도 카드 접촉만으로도 타랑께 이용이 가능하다.

타랑께 운영센터 근무자들이 자전거의 정비상태, 오류사항, 청결상태 등을 체크해 수시로 점검 및 소독한다. 타랑께 이용시 불편사항은 홈페이지, 앱, 콜센터로 신고하면 즉시 처리한다.

타랑께 이용 중 자전거의 결함으로 상해를 입었을 경우에는 타랑께 운영센터로 신고하면 보험회사와 연결해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임남진 시 도로과장은 “상무지구 내 타랑께 시범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돼 광주 전역에 녹색교통 수단인 타랑께가 달릴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고대하고 있다”면서 “타랑께 이용시 바구니에 있는 안전모를 반드시 착용해 안전하고 즐겁게 이용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