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대학원생 연구팀,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법 개발 나서
상태바
전남대 대학원생 연구팀,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법 개발 나서
  • 첨단넷
  • 승인 2020.06.03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대 전경.
전남대 전경.

전남대는 바이오메디컬공학협동과정 나노바이오메디컬팀(이창문 지도교수, 책임연구원 김민아 박사과정생, 김예슬 석박사과정, 이호준석사과정생)이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KIRD)이 주관하는 ‘국가 R&D 리얼챌린지 프로그램’에 최종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연구팀은 류마티스 관절염을 치료하기 위해 병변에 국소적으로 약물 주입이 가능한 생체 유래 광열-약물 동시 치료전략을 제시했다.

그동안 류마티스 관절염의 약물 치료의 경우 장기간 복용에 따른 위장 부작용이 문제가 됐다. 그러나 이 기술이 개발될 경우 병변에 직접 약물치료를 할 수 있어 부작용을 최소화 할 수 있다.

국가 R&D 리얼챌린지 프로그램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휴먼플러스 융합연구개발 챌린지 사업의 일환으로 이공계 석·박사 대학원생의 실전 역량 강화를 위해 실제 국가R&D 사업을 기획하는 프로그램이다.

올해 ‘과학기술로 인간 한계를 극복’이라는 주제로 실시된 이 사업에 선정된 팀에게 6개월간 1800만원의 연구 기획비가 지원되고, R&D 역량 및 기획 연구 등 다양한 교육 혜택도 제공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