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지역 10개사 ‘글로벌 강소기업’ 최종 선정
상태바
광주·전남지역 10개사 ‘글로벌 강소기업’ 최종 선정
  • 첨단넷
  • 승인 2020.06.01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전남지방중소기업청.
광주·전남지방중소기업청.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이현조)은 세계 시장을 선도해 나갈 지역 유망중소기업 10개사를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최종 선정되었다고 1일 밝혔다.

글로벌 강소기업은 성장잠재력을 갖춘 수출중소기업을 발굴해 육성하는 사업으로 중기부와 지방자치단체, 유관기관이 연계해 추진하는 프로젝트다. 직전년도 매출액 100억원∼1000억원과 수출액 500만 달러 이상인 중소기업이 대상이다.

광주에선 △콘텍트 렌즈 전문업체 아이코디 △정형외과용 골정합용판 등을 생상하는 티디엠 △자동차용 매트플로어, 헤드라이닝, 도어트림 등을 생산하는 무등기업 △잉크리본과 인화지 전문업체 씨앗 등 4개 업체다.

전남에선 △건강기능 의약품 전문기업 켐포트 △금속분말, 코일 등을 생산하는 케이비엠 △장류 생산업체 매일식품 △자동차부품 업체 프릭사 △유자차 등을 판매하는 한성푸드 △선박블럭과 해양플랜트 설비 전문업체 보원엠앤피 등 6개사다.

광주와 전남지역에는 2017년부터 총 34개의 글로벌강소기업이 지정됐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기업들의 노력으로 기업당 평균 매출액이 232억원으로 집계된 바 있다.

올해 신규 지정된 기업의 평균 매출액은 255억원이며, 평균 수출액은 791만달러로 매출액 대비 36%를 차지하는 등 글로벌 성장성이 우수한 기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