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등 피부에 붙일수 있는 무선 마이크로 LED 광패치 상용화
상태바
얼굴 등 피부에 붙일수 있는 무선 마이크로 LED 광패치 상용화
  • 첨단넷
  • 승인 2020.04.23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광기술원-링크옵틱스, 피부 부착형 무선 마이크로 LED 광패치 상용화
한국광기술원-링크옵틱스, 피부 부착형 무선 마이크로 LED 광패치 상용화

한국광기술원(원장 신용진)은 피부 부착형 무선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광패치 핵심 기술을 개발, 광융합 전문기업 링크옵틱스(대표 최용원)에 기술이전해 상용화했다고 23일 밝혔다.

한국광기술원 바이오헬스연구센터 사기동 박사팀이 개발한 무선 마이크로 LED 광패치는 디바이스 내부에 박막형 배터리와 무선제어 인터페이스를 집적화한 뒤 탄력적으로 늘어나는 스트레처블 기판으로 제작, 피부에 부착한 상태로 일상 생활할 수 있는 웨어러블 제품이다.

연구팀은 스트레처블 기판에 머리카락 굵기의 마이크로 LED 소자를 전사·접합한 뒤 유연 배터리와 제어모듈을 집적했다. 이중구조의 저온 경화 캡슐화 공정으로 일체화해 사용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링크옵틱스는 광기술원과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한 뒤 이차전지를 내장한 피부 부착형 무선 마이크로 LED 광패치 상용화에 성공했다. 이지범 전남대병원 피부과 교수에 전임상 연구를 의뢰해 안전성을 확인하고 피부재생과 미백, 홍반, 여드름 치료 효과가 있다는 사실도 입증했다.

이 회사는 거치형 광조사기와 LED 마스크 시장을 대체할 수 있는 무선 마이크로 LED 광패치 시장 개척에 나설 예정이다. 기존 일부 LED 마스크는 안구 망막 손상, 얼굴 따가움 등의 부작용이 발생하지만 무선 마이크로 LED 광패치는 충분한 임상 데이터를 확보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기술력을 인증받았다.

신용진 한국광기술원장은 “피부미용 시장과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응용한 바이오헬스케어 융합 시장의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며 “광융합기술 생태계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용원 링크옵틱스 대표는 “최근 LED 마스크 안전성과 피부개선 효과 유효성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면서 “정부출연기관과 국립대병원에서 인정받은 마이크로 LED 광패치가 소비자들로부터 신뢰받을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