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강의·화상회의·점심시간 이원화…코로나19로 달라진 풍경
상태바
온라인 강의·화상회의·점심시간 이원화…코로나19로 달라진 풍경
  • 첨단넷
  • 승인 2020.04.03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화상회의 개최.
온라인 화상회의 개최.

광주과학기술원(GIST·총장 김기선)은 3월 신학기 개강일을 예전보다 2주가량 연기했다. 모든 강의는 인터넷으로 진행하고 학생 기숙사 입소는 4월말까지 늦췄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이행하고 있는 GIST의 달라진 풍경이다.

송종인 부총장은 “올해 봄을 맞은 캠퍼스 풍경은 예년과는 많이 달라진 모습이지만 불필요한 외부 활동을 줄이고 내실을 다지는 등 긍정적인 측면도 있다”면서 “당분간 국내·외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다 같이 힘을 모아 코로나19를 조기 극복하고 새로운 도약의 계기를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GIST는 지난 24일 정기이사회는 개원 이후 처음으로 온라인 화상회의로 개최했다. 대면회의 대신 줌(ZOOM)을 이용한 온라인 화상회의로 대체해 대면회의 대비 약 300만원의 예산절감 효과를 거뒀다.

지난달 30일부터 코로나19 상황 종료시까지 점심시간 시차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학생은 오전 11시 30분부터 낮 12시 30분까지, 직원 등 구성원은 낮 12시 30분부터 오후 1시30분까지 이원화해 국가 재난상황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다.

또 코로나19로 봄을 제대로 느끼지 못하는 학생들을 위해 작은 선물로 꽃 화분을 나눠주기도 했다. 코로나19가 잠잠해질 때까지 당분간 외부인 출입 통제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 밖에 마스크 착용 생활화와 2m 이상 거리 두기, 마주보고 앉지 않기, 손소독제 및 일회용 장갑 사용을 권고하는 내용을 담은 공문시행 및 안내문자를 지속적으로 구성원들에게 발송해 안내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