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용국 제3대 과총 광주전남연합회장 “4차 산업혁명 시민특강 개최”
상태바
최용국 제3대 과총 광주전남연합회장 “4차 산업혁명 시민특강 개최”
  • 첨단넷
  • 승인 2020.03.20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용국 제3대 과총 광주전남연합회장.
최용국 제3대 과총 광주전남연합회장.

“광주·전남지역 소외계층 및 일반인들의 4차 산업 시민특강을 꾸준히 개최하겠습니다. 또 지역특성에 맞는 신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지자체와 적극 협력하겠습니다.”

이달 초 취임한 최용국 제3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과총) 광주·전남지역연합회장(전남대 화학과 명예교수)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과학기술분야 뿐만 아니라 산업경제 전반에 걸쳐 페러다임의 변화가 불가피하다”면서 “과학기술 유관기관과의 협조체계 구축과 공동사업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은퇴 과학기술자와 초·중·고교 퇴직 과학교사에게도 문호를 개방하고 법학과 경제학, 심리학 등 인문사회과학 전공 강사진도 구성해 융복합 과학기술포럼과 특강을 개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역점 시책으로 사업 분야별 분과위원회를 설치해 분과위원장에게 책임과 권한을 부여해 효율성을 높이고 전남 동·서남권 부회장 제도를 도입할 예정이다. 전남 동·서남권 지역에 필요한 사업을 발굴해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장애인과 다문화 가정 학생, 도서지역 학생을 위한 과학 특강을 늘려 과학 대중화를 주도할 방침이다.

그는 “대학과 연구소, 중소벤처기업에 종사하는 여성과학자들의 참여도 적극 유도해 과학기술분야 양성평등을 실천 하겠다”면서 “과학기술 발전이 곧 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광주시·전남도와 협력을 도모할 수 있는 위원회도 구성,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전남지역 특화분야인 친환경자동차와 에너지, 헬스케어 등의 각 산업 현장의 애로사항을 분석해 해결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유기적 협조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과총이 지자체와 기관, 기업의 과학기술 지원 플랫폼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복안이다.

지난 1987년 전남대 교수로 임용된 뒤 전남대 자연과학대학장, 대한화학회 전기화학분과회장, 대한화학회 광주전남지부 이사, 전남대 교수협의회장, 전국국공립대학교 교수협의회 공동회장 등을 지낸 그는 활발한 산·학·연 연구를 통해 차세대 에너지 저장기술 등을 개발, 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SCI) 등재 국제학술지 50여 편에 개재했다. 지난 2016년 8월 정년퇴직한 뒤 과총 광주전남지역연합회 부회장 등으로 활동해왔다. 대외적인 친화력과 업무 추진 능력이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 회장은 “변화무쌍한 시대에 대처하고 지역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과학기술인 들의 역할과 사명이 크다고 생각 한다”면서 “특별히 젊은 과학 기술인들이 지역 현안과 기업 애로기술 해결을 주도하고 지자체 특성화 사업 추진 동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멘토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