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코로나19 정복 나선다
상태바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코로나19 정복 나선다
  • 첨단넷
  • 승인 2020.03.13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연구개발 모습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연구개발 모습

전북대(총장 김동원)는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소장 한상섭)가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대응을 위한 신속 진단제(키트) 연구·개발(R&D)에 착수했다고 13일 밝혔다.

연구소는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 질병관리본부가 추진한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사업’에 선정돼 코로나19 대응 연구사업을 추진한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대응 신속진단제(RapidKit) 개발 △인공지능 기반 코로나19 치료제 재창출 △코로나19 위해도 평가를 위한 바이러스 특성 연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지 역학 정보 및 자원 수집·제공 등 4개 분야 연구개발한다.

연구소는 코로나 19 바이러스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분양받아 명진종 교수를 중심으로 바이러스 위해도 분석을 위한 특성 분석을 시작했다. 연구 기간은 2년이다. 또 이상명 겸임교수는 기업체로부터 용역을 받아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착수했다.

동물생물안전3등급 밀폐 연구시설을 보유하고 있는 연구소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와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브루셀라,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등 인수공통 감염병에 대한 다양한 기초연구와 치료제 및 진단제 드을 개발하고 있다.

김범석 연구소 부소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수공통전염병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높아졌다”며 인수공통감염병에 대한 더욱 다양하고 활발한 연구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