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국토부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공모’ 4개소 선정
상태바
전남도, 국토부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공모’ 4개소 선정
  • 첨단넷
  • 승인 2020.02.14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청
전남도청

전라남도는 국토교통부가 공모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에 광역형(전남도)과 시·군형(목포시·여수시·강진군)이 최종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공모에 선정된 도와 목포, 여수, 강진은 국비 6억원씩 지원받는다. 자체사업비 6억원을 포함 각각 12억원을 투입해 사업을 본격화된다.

도는 22개 시·군 폐쇄회로(CC)TV 영상정보를 연계한 후 경찰, 소방 등 관계기관에 제공해 범죄와 재난으로부터 도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한 골든타임을 확보할 계획이다. 방범·방재·교통 등 개별서비스를 통합플랫폼과 연계해 △112센터 긴급영상·출동 △수배차량 검색 △119 긴급출동 △재난상황 긴급대응 △사회적 약자 지원 등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특히 이미 공모사업을 추진 중인 4개 시·군(나주, 순천, 함평, 완도)을 비롯해 이번에 선정된 3개 시군과 연계해 2023년까지 도내 모든 지역을 하나의 플랫폼으로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임채영 도 도민안전실장은 “전남의 안전관리체계가 도약할 수 있도록 2023년까지 모든 시·군이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구축하도록 하겠다”며 “올해 하반기에 통합안전센터 환경을 개선해 소방 등 유관기관과 함께 근무해 재난과 범죄로부터 안전한 전남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