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투리소스, 소형 유휴공간 생필품 판매 무인점포 개발·보급
상태바
디투리소스, 소형 유휴공간 생필품 판매 무인점포 개발·보급
  • 첨단넷
  • 승인 2020.01.28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투리소스가 시범 운영중인 신개념 무인편의점인 스토어블록 계산대 모습.
디투리소스가 시범 운영중인 신개념 무인편의점인 스토어블록 계산대 모습.

자판기 2대 정도를 설치할 수 있는 작은 유휴공간에서 생필품을 판매하는 무인점포가 등장했다. 무인화 시스템을 기반으로 편의점 틈새시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지 관심이다.

무인 결제 시스템 서비스 기업 디투리소스(대표 나상민)는 광주시 북구 무등로 광주역 인근에 신개념 무인편의점인 ‘스토어블록’을 개발, 시범 운영하는 등 보급에 나섰다고 28일 밝혔다.

스토어블록은 최소 1평의 공간만 있으면 운영할 수 있는 무인점포다. ‘더 가까운 곳에서 24시간 언제든지 필요한 것만 취급하는 것’을 특징으로 한다. 건물내 유휴공간이나 펜션, 리조트 등에서 음료와 스넥, 생필품 중심의 70~100여 종류의 제품을 판매한다. 상품인식 머신러닝의 셀프계산대 외에 자동으로 물품을 등록해주는 카메라도 설치돼 있다.

스토어블록은 자투리 공간의 수익을 창출할 수 있으며 인건비 걱정 없이 다점포 운영이 가능하다. 하루 1번 물류 직원이 방문해 재고현황 관리 및 매대를 정리해주고 본사에서는 원격으로 모너터링 시스템을 통해 비상상황을 점검한다. 쳇봇 상담으로 질의사항에 대해 실시간 응답하고 빅데이터 분석으로 수요가 많은 물품도 선정해 진열할 수 있다.

디투리소스는 시범 매장을 설치하면서 매장 방문자와 상권을 분석해 향후 간판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할 방침이다. 또 무인스토어에 필요한 AI기술도 접목할 예정이다.

이 회사는 자체 기술력으로 터치스크린 방식으로 원하는 메뉴를 바로 주문하고 결제할 수 있는 키오스크를 개발해 출시한 바 있다.

나상민 대표는 “편의점의 면적이 갈수록 커지고 유지 및 서비스 비용이 늘어나면서 점주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무인화 시스템 및 점포에 대한 꾸준한 연구로 시장 점유율 확대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