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현안 반영” 각 지자체, 총선 공약 발굴 분주
상태바
“지역현안 반영” 각 지자체, 총선 공약 발굴 분주
  • 첨단넷
  • 승인 2020.01.14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 투표장 이미지.
선거 투표장 이미지.

4·15 총선을 앞두고 전국 각 지방자치단체들이 정당과 총선 후보자들에게 요청할 공약 발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총선 공약은 재정이 열악한 지자체들이 정부의 예산지원으로 추진하는 주요 현안을 살펴보는 가늠자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사업을 공약에 포함해 정부 예산을 선점하려는 지자체간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충청남도와 전라북도 등 일부 발빠른 지자체들은 이미 총선 공약 리스트를 완성했다.

충남도는 지난해 연말 총선 공약 요청 현안으로 △자치분권·안전 분야 12건 △농업·경제 분야 34건 △복지·교육 분야 8건 △환경·해양 분야 30건 △문화·관광 분야 14건 △지역개발 분야 22건 등 총 120건을 발굴했다.

전북도는 14개 기초지자체와 공동으로 공약제안사업 발굴 및 검토를 마쳤다. 각 시·군이 제안한 210개의 사업 가운데 40개를 1차로 추리고 2차 공약제안사업을 추가로 발굴하고 있다.

부산시를 비롯 부산상공회의소도 최근 21대 총선 공약 정책과제집 발간 사업을 위한 전체회의를 열고 분야별 정책과제를 점검했다. 미래 전략산업, 4차 산업혁명 등 5개 분야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정책과제를 최종 취합하고 있다.

대부분의 지자체들은 설 명절 전후, 늦어도 2월 초까지 주요 공약 후보를 확정할 예정이다.

광주시는 다음달 초 광주발전연구원 관계자와 대학교수, 전문가 등으로 총선 공약발굴회의를 갖고 산업경제와 문화관광 등 각 분야별 리스트를 발표할 방침이다.

대구시는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건설 등 경북도와의 행정통합 기본구상과 특별법제정 등 총선 공약을 완성할 예정이다. 강원도도 차기 총선에 대비해 공약 발굴 작업에 착수해 조만간 확정할 계획이다.

총선 공약 발굴에는 기초지자체도 가세하고 있다. 경남 창원시는 신년기자회견을 통해 창원특례시 원년 실현 등을 총선 공약으로 제시하겠다고 밝혔으며 전북 전주시는 공약 사업 발굴 체제를 가동에 들어갔다. 강원 태백시는 정책 사업을 발굴해 총선 공약으로 채택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전략이다.

대부분의 지자체 공약 후보에는 AI와 사물인터넷(IoT), 바이오·헬스, 스마트시티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지역 미래상 및 발전방향과 연계할 수 있는 사업이 대거 포함될 전망이다. 정부의 강력한 정책인 부품소재를 비롯해 부산 블랙체인, 광주 광융합기술, 전북 탄소산업, 경북 홀로그램, 경남 항공우주산업 등 신산업 아이템도 유력 공약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일부 지자체는 각 정당과 후보자의 공약사업 참고자료로 활용될 수 있도록 자료집도 제작해 배부할 예정이다.

오영걸 광주시 정책기획관은 “지역현안을 추진할 수 있는 국가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국회의원을 통해 중앙 정부를 움직이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지역주민 및 전문가들의 의견을 반영해 지역발전을 위한 핵심사업을 발굴해 공약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